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산자위 국감…탈원전ㆍ자원외교 여야 격론 10-13 07:38


[앵커]

산업통상자원부를 상대로 한 국회 산업위 국감에서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이명박 정부의 해외자원개발 사업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여야의 팽팽한 신경전은 난타전으로 이어졌습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산자위는 여야의 기싸움 탓에 의사진행발언만 1시간 넘게 이어졌습니다.

산업부가 자료 제출에 불성실한 태도를 보인다고 야당 의원들이 질타하고 여당에선 반박하면서 신경전이 벌어졌습니다.

<최연혜 / 자유한국당 의원> "이건 고의로 조직적으로 국감을 방해하고 물먹이려는…"

<권칠승 /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명박 정부 이후에 청와대에서 제출한 자료의 양을 한 번 비교해보시길 바랍니다."

<장병완 / 국회 산업위원장·국민의당 소속> "의사 진행에 대해서만, 자료 요청에 대해서만… (그래서 LNG 전환을…) 마이크 끄세요! (위원장님!)"

한 차례 정회되는 진통 끝에 간신히 시작된 감사에서 야당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전력 비용이 46% 급증하고, 원전 수출길도 막힌다며 공세를 퍼부었습니다.

<정유섭 / 자유한국당 의원> "우리는 원전 최고 기술을 갖고 있어요. 김연아보고 피겨하지 말고 쇼트트랙 하라고 하면 맞습니까?"

사회적 비용과 사후 처리비까지 포함한 원자력 발전 단가가 1킬로와트시(kwh) 당 54원으로 신재생 에너지의 4분1 수준이라는 자료도 공개했습니다.

여당은 이명박 정부의 '묻지마' 해외 자원 개발 사업 투자가 막대한 국가 손실을 초래했다며 검찰 수사 촉구로 맞불을 놨습니다.

<홍익표 / 더불어민주당 의원> "예상회수율을 무려 석유공사는 34억불 이상으로 하고…자료 조작·왜곡을 통해서 당시 국정조사 무력화하고 국민을 기만한 것입니다."

민주당은 이명박 정부 당시 지식경제부 장관이었던 최경환 의원을, 한국당은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 김지형 위원장을 증인으로 요구하며 쳇바퀴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