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세월호 문서 사후조작' 공개…적폐청산 드라이브 가속? 10-13 07:30


[앵커]

청와대가 박근혜 정부 시절 세월호 관련 파일의 사후 조작 사실을 공개하면서 적폐청산 정국이 본격화될 전망입니다.


이번 발표에 정치적인 고려는 없었다는게 청와대의 입장이지만, 여권의 적폐청산 드라이브는 가속되는 분위기입니다.


고일환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만기를 앞두고 발표된 세월호 관련 자료의 사후 조작 사실.


공개 시점이 미묘하지만 정치적인 고려는 없었다는게 청와대의 설명입니다.


<임종석 / 청와대 비서실장> "(조작 사실을 발표한) 시점은 어느날 했어도 비슷한 정치적 의혹은 제기할 수 있다고 본다…"

정치적인 유불리 차원에서 조작 사실을 공개한 것이 아니라 국정농단 재발을 막기 위한 결정이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청와대는 적폐청산에 대한 의지는 분명히 했습니다.


<임종석 / 청와대 비서실장> "청와대는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가장 참담한 국정농단의 표본적인 사례라고 봐서 반드시 관련 진실을 밝히고 바로 잡아야 한다…"


특히 청와대는 세월호 관련 자료의 사후조작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 등 당시 청와대 인사들이 수사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박근혜 정부 시절 인사들이 추가로 수사선상에 오를 가능성도 있습니다.


적폐청산의 소용돌이가 더 크게 확산할 수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적폐청산에 대해 야권은 정치보복이라는 주장도 제기하지만, 여권은 타협하지 않겠다는 자세입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추석 연휴 직후 업무에 복귀하면서 적폐청산을 화두로 꺼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전 분야에 걸쳐 누적돼온 잘못된 제도와 관행을 혁신해 나라다운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일입니다."


세월호 자료 조작 사실 공개로 본격화된 적폐청산 정국이 어떻게 전개될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고일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