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MB 국정원 이어 朴 정부까지…검찰, 국정원 정치개입 전방위 수사 10-11 22:04


[앵커]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의 광범위한 정치공작 활동에 대한 수사를 벌여왔던 검찰이 박근혜 정부 국정원 수사도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보수단체에 돈을 주고 시위에 동원했다는 의혹에 당시 국정원이 개입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했습니다.

오예진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박근혜 정부 국정원의 이헌수 기획조정실장의 집과 재향경우회 등 보수단체를 전방위 압수수색했습니다.

정부가 기업의 돈을 보수단체에 주고, 대신 시위에 동원했다는 '화이트리스트' 사건에 당시 국정원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서입니다.

이명박 정부에 이어 박근혜 정부 국정원도 강제수사의 대상이 된 것으로, 검찰은 '화이트리스트' 사건의 핵심 피의자 허현준 당시 청와대 행정관을 불러 조사한 뒤 구속영장 청구를 검토할 방침입니다.

뿐만 아니라 조사를 거부하고 있는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장관에 대한 강제수사 시점도 저울질 하고 있다고 검찰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검찰은 앞서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전방위 정치공작 행위에 수사의 고삐를 죄왔습니다.

민간인 외곽팀의 댓글활동은 물론 방송장악과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작성 관리 의혹의 중심에 국정원이 있는 것으로 상당부분 확인했고, 배우 문성근-김여진씨의 합성사진을 유포한 국정원 간부를 구속기소하기도 했습니다.

원세훈 전 원장은 이미 수사 선상에 올라 추가 기소가 유력하고, 이명박 전 대통령까지 조사 대상으로 거론됩니다.

검찰의 칼끝이 두 보수 정부 국정원 적폐 수사로 모아지는 분위기입니다.

검찰은 이와함께 군이 사이버사령부를 내세워 댓글 공작을 벌였다는 의혹과 관련해, 연제욱, 옥도경 전 사령관을 불러 조사하는 동시에 임관빈 전 국방부 정책실장의 집도 압수수색했습니다.

연합뉴스TV 오예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