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보수 재결합? 2차 분열? 치고받은 홍준표와 유승민 10-11 20:26


[앵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바른정당에 조건 없는 통합을 제안했습니다.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도 재결합에 찬성하고 있지만 유승민 의원이 제 갈 길을 가겠다는 뜻을 밝혀 보수의 2차 분열로 이어질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강민경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바른정당을 향해 통합의 로드맵을 제시했습니다.

다음달 예정된 전당대회를 열지 말고 그 전에 조건 없는 당대당 통합을 이루자는 겁니다.

<홍준표 / 자유한국당 대표> "바른정당 전당대회를 하게 되면 고착화됩니다. 그 전에, 전당대회 전에 형식에 구애되지 말고 보수 대통합을 할 수 있는 길을…"

그러나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은 홍 대표의 제안을 전당대회 방해공작으로 규정지으며 일언지하에 거절했습니다.

유 의원을 비롯한 바른정당 자강파 의원들은 친박 세력의 반성과 청산 없이는 한국당과의 재결합은 있을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유승민 / 바른정당 의원> "저희는 저희들 계획대로 전당대회를 해서 당 지도부 새로 뽑고 저희들 길 갑니다. 영감님은 자유한국당 지지도나 신경쓰시라고 그렇게 말하고 싶네요."

자강파는 마이웨이를 강조하고 있지만 바른정당 통합파는 기다렸다는 듯 전당대회 전 통합론에 사실상 찬성의 뜻을 밝혔습니다.


<김무성 / 바른정당 의원> "(전당대회 전 통합 논의를 궤도에 올려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그렇습니다."

두 당의 3선 의원들은 통합추진위 2차 회의를 열었습니다.

바른정당 자강파가 친박 청산을 이유로 제 갈 길을 계속 간다면 보수의 2차 분열, 또는 국민의당을 아우르는 중도 재편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일각에서 나옵니다.


연합뉴스TV 강민경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