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부탄가스 20통 흡입…담배 피우려다 원룸 '펑' 10-10 17:57


광주 서부경찰서는 부탄가스 20통을 흡입하고 담배를 피우려다 폭발 사고를 낸 혐의로 21살 최 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최 씨는 어제(9일) 오후 1시 17분 쯤 광주시 서구 쌍촌동 한 원룸에서 흡입하던 부탄가스가 남아있는데 라이터를 켜 폭발 사고를 일으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폭발 충격으로 원룸 일부가 파손됐지만 다행히 불길은 일지 않아 추가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최 씨는 이틀에 걸쳐 부탄가스 20통을 흡입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