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갤노트8이 100원"…단속 피해 불법 보조금 성행 10-09 20:34


[앵커]

선택약정요금 25% 할인 시행과 지원금 상한제 폐지 등 최근 통신 정책이 크게 달라졌습니다.

이참에 휴대전화 바꿔볼 생각하시는 분들 많으실 텐데요.

추석 연휴 기간 방송통신위원회의 단속이 무색하게 집단 상가를 중심으로 불법 보조금과 눈속임 영업은 여전했습니다.

한지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휴대전화 판매점이 밀집한 서울의 한 상가에 새 휴대전화를 사려는 사람들이 가득합니다.

점원은 단속을 피하기 위해 계산기로 소비자와 조심스럽게 대화를 이어갑니다.


출고가 109만원대의 갤럭시노트8은 최소 40만원에, 출고가 94만원의 V30는 35만원대에 판매되고 있었습니다.

번호 이동과 고가 요금제 선택 등 조건을 걸어 갤럭시노트8을 100원에 팔겠다는 곳도 있었습니다.

기존 가입자와 번호이동 가입자간 차별을 금지한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을 위반한 것입니다.

<집단상가 직원> "요금 납부를 카드로 돌리고요. 휴대전화 자체를 할부로 하면 25% 요금할인을 받잖아요. 원래는 100원도 사실 안들어가는건데 거의 단말기는 무료라고 보시면 되고요."

이동통신 3사의 번호이동 수치는 지난 6일과 7일 이틀 연속 방송통신위원회가 보는 과열 기준 2만4천건을 넘었습니다.

전문가들은 무조건 '싸다'는 말에 현혹되지 말고 꼼꼼히 계약조건을 확인해야한다고 조언합니다.

<윤문용 / 녹색소비자연대 ICT정책국장> "정확한 단말기 금액과 25% 선택약정할인은 1년으로 하시고 또 페이백 조건은 되도록 삼가시는 것이 제일 좋다고 보고 있습니다."

정부가 진정으로 소비자들의 차별을 막기 위해서는 선심성 보조금 지급이 아닌 불투명한 단말기 유통구조와 고가 요금제 개선이 우선이라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