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국정원 정치공작' 수사 본격화…박원순ㆍ이상돈 피해조사 10-09 18:07


[앵커]

이명박 정부시절 국가정보원이 정권에 비판적인 정치인과 교수들을 제압하려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본격 피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박원순 시장 측과 이상돈 의원 등이 첫 조사 대상에 올랐는데요.

오예진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 측이 내일 오후 검찰에 나와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정치공작에 대한 피해사실을 진술합니다.


박 시장과 서울시는 지난달 이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 어버이연합 관계자 등 모두 11명을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이명박 정부시절 국정원이 온·오프라인 활동을 통해 박 시장을 비방하고 공격하는 활동을 해 국정원법을 위반하고 공무집행을 방해했다는 혐의입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추선희 전 어버이연합 사무총장도 동시에 추가 소환했는데 추 씨는 특히 국정원이 문건을 만들면 그 내용대로 박 시장에 대한 반대 시위를 벌이는 등 적극적으로 공작에 가담한 혐의입니다.

검찰은 이명박 정부 시절 대표적 '좌파 교수'로 낙인찍혔던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도 연이어 부릅니다.


이 의원은 중앙대 교수 재직시절 4대강 사업을 비판했다가 국정원의 심리전 대상이 된 정황이 최근 드러난 바 있습니다.

국정원 댓글과 관련해 국방부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공작에 대한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검찰은 지난달 이태하 전 530심리전단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해 김관진 전 국방장관이 관련된 정황이 담긴 자료도 확보했습니다.

'화이트리스트'와 관련해서는 지난달 압수수색한 보수단체 관계자들을 연달아 소환하는 등 연휴에도 수사를 이어갔습니다.

검찰 수사에 속도가 붙으면서 국정원의 사법부 흔들기 공작 등 남은 의혹도 조만간 수사 선상에 오를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오예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