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검찰, '화이트리스트' 직권남용ㆍ강요 혐의 처벌 방침 10-09 12:33


박근혜 정부가 기업들을 압박해 보수단체에 자금을 지원해주고 친정부 관제시위를 조작했다는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관련자들이 직권남용 강요 등 혐의로 사법처리될 전망입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지난달부터 보수단체에 자금을 댄 기업 관계자를 소환하고 해당 단체를 압수수색해 허현준 전 청와대 행정관 등이 여기에 개입한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검찰은 추석 연휴 이후 허 전 행정관을 피의자신분으로 소환하는 한편 윗선으로 의심되는 김기춘 전 실장, 조윤선 전 문체부 장관 등을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