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일본 아베, '한반도 긴급사태시 일본인 대피' 총선공약에 넣었다 10-09 10:26


[앵커]

오는 22일 중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일본 정계가 공약을 발표하며 표심을 모으고 있는데요.

일본의 여당 자민당이 한반도에 긴급사태가 발생하면 일본인을 대피시키는 대책을 강화하겠다는 공약을 넣었습니다.

도쿄에서 김병규 특파원이 전합니다.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총재인 자민당이 북한 정세가 긴박해질 경우 한국 체류 일본인에 대한 구출과 피난 대책을 강화하겠다는 내용을 중의원 선거 공약에 담았다고 도쿄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자민당은 총선공약의 안보 항목에 외국에서 전쟁ㆍ테러 등 긴급사태가 발생할 경우 '태세 구축 및 능력향상에 속도를 낸다'고 명시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위대의 일본인 구출을 하나의 사례로 제시했습니다.

이에 대해 자민당의 안보 분야 전문 의원은 "한반도에서 만일의 사태가 발생할 경우 한국에 있는 일본인을 자위대가 구출해야 하는 상황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중의원 선거가 끝난 뒤인 다음 달에는 탄도미사일이 자국 내에 떨어지는 것을 전제로 육상ㆍ해상자위대도 참가하는 대규모 훈련을 나가사키 현에서 실시할 예정입니다.

이런 공약의 배경에는 북한 변수를 총선에 활용하려는 자민당의 전략이 있습니다.

아베 총리는 지역 순회 연설을 통해 북한의 핵ㆍ미사일 개발을 비판하고 대화보다는 압력 강화를 강조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사학스캔들'로 퇴진 위기까지 몰렸다가 북한의 핵ㆍ미사일로 지지율이 회복하자 전격적으로 중의원 해산 카드를 던진 데 이어 총선 전략으로도 북한 문제를 최대한 이용하는 것입니다.

도쿄에서 연합뉴스 김병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