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한미 FTA 개정 문제 정국 쟁점 부상 10-09 09:19


[앵커]

한·미 양국의 자유무역협정, FTA가 정국 쟁점으로 부상했습니다.

FTA에 대한 여권의 입장이 정권을 잡은 뒤 바뀌었다는 야권의 공세에 여권은 국익 우선을 강조하며 차단막을 치고 있습니다.

박진형 기자입니다.

[기자]

보수야당은 한·미 FTA 재협상을 주장했던 여권의 과거사를 문제삼으며 공세의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2012년에 한 말대로 독소조항을 제거할 지 지켜보겠다고 꼬집었습니다.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은 과거 FTA를 '불평등 협정'이라고 했던 민주당에 사과를 촉구했고 국민의당도 정부의 재협상 입장이 바뀐 경위를 설명하라고 압박했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대표> "(정부가) 몰랐는지 아니면 그 전에 이미 이면합의가 있었는지 이런 부분들 국민들께 설명이 필요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의 공세가 본질에서 벗어났다며 방어막을 쳤습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는 과거 민주당이 지적한 협상의 미진한 면을 이번에 함께 들여다 볼 수 있을 것이라면서 지금은 무엇보다 국익을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할 때라고 초당적 대처를 호소했습니다.

청와대는 우리가 FTA 개정 협상 합의로 미국에 백기를 들었다는 주장도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한 관계자는 "한미 FTA 개정협상을 하려면 국내 통상법에 따른 여러 절차를 거쳐야 한다"며 "A-B-C 중에 A 단계도 시작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개정협상이 시작되면 관련 부처, 이해관계자 등으로부터 광범위하게 의견을 들어 이를 반영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연합뉴스TV 박진형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