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북한, 개성공단 공장 재가동설 논란 10-07 10:40


[앵커]

북한이 개성공단을 몰래 가동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와 진위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정부는 북측이 재산권을 침해해선 안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내놨습니다.

김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북한이 지난해 4차 핵실험에 이어 장거리 미사일까지 발사하자 박근혜 정부는 '특단의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홍용표 / 전 통일부 장관> "(정부는) 개성공단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북한은 정부 발표 하루만에 공단 폐쇄와 군사통제구역 선포라는 초강경 대응으로 맞불을 놨습니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성명 / 조선중앙TV> "개성공업지구에 들어와 있는 모든 남측 인원들을 11일 17시(우리 시간 17시 30분)까지 전원 추방한다."

북한은 남측 인원을 모두 철수시킨 데 이어, 남측 자산을 전면 동결하고, 개성시 인민위원회가 관리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후 공단에서는 남측 제품을 무단으로 판매하려 한 정황이 포착되는 가 하면, 실제 차량 100여 대가 사라지기도 했습니다.

특히 최근에는 의류 공장 19곳을 몰래 가동하고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고, 이에 북한이 시인하는 반응을 보여 논란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북한 대외선전용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공단이 주권지역임을 강조하며 "공장들은 더욱 힘차게 돌아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다른 선전매체인 '메아리'도 '개성공업지구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의 당당한 모습'을 거론하며 공장이 가동됨을 시사했습니다.

이에 정부는 "공단 내 우리 재산권을 침해하지 말아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실제 재가동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정부 당국자는 "실제 개성공단이 가동이 되려면, 근로자와 원단 재료, 용수와 전기 등이 갖춰져야 하지만 아직 확인된 바 없다"고 했습니다.

아울러, 북측이 대외선전 매체, 그것도 개인 필명으로 주장한 만큼 빠져나갈 구멍이 있다며, 북측의 의도를 파악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연합뉴스TV 김혜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