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연휴 뒤 곧 가계부채대책…핵심은 취약차주ㆍ신용대출 10-07 10:31


[앵커]

1천400조원선을 넘은 가계부채는 언제 터질지 모르는 한국 경제의 시한폭탄입니다.

특히 여러 곳에서 돈을 빌렸지만 소득과 낮은 신용도 때문에 갚기 어려운 한계차주, 그리고 금리는 높고 담보는 없는 신용대출이 늘어 위험을 가중시키고 있습니다.

박진형 기자입니다.

[기자]

가계부채는 초저금리 기조와 전 정부의 부동산 경기부양책 탓에 그간 눈덩이처럼 불어났습니다.

6월까지 1천388조원이었지만 7월과 8월 각각 9조원 안팎씩 늘어 이미 1천400조원 선을 넘은 것으로 추정됩니다.

2012년 905조원에서 5년만에 55% 넘게 증가한 겁니다.

가구당 평균 부채도 4천686만원으로 1천만원 가량 늘었습니다.

액수도 많지만 더 나쁜 것은 가계부채 구조입니다.


소득과 신용등급은 하위 30%이면서 3곳 이상 금융기관에서 돈을 빌린 취약차주의 빚도 2015년 73조5천억 원에서 6월 말 80조4천억원으로 늘었습니다.


금리가 올라가면 부실화 우려가 가장 큰 부분입니다.

신용대출 증가는 또다른 위험요인입니다.

8·2 부동산 대책 뒤 주택담보대출이 어려워지자 대출 수요가 신용대출로 옮겨가는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신용대출 역시 금리가 높아 금리인상시 충격이 커질 수 밖에 없습니다.

정부는 공언해온 가계부채 종합대책을 두 차례나 연기해 연휴 뒤 발표할 계획입니다.

가계부채 축소와 취약계층 충격 완화, 두 마리 토끼 잡기가 쉽지 않다는 방증이기도 합니다.

<김동연 /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취약차주에 대한 맞춤형 지원, 또 총량관리를 포함한 가계부채 연착륙 유도에 중점을 둔 다양한 대책을 강구 중에 있습니다."

여기에 가계부채를 근본적으로 줄일 소득증대 전략까지 어떻게 녹여낼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박진형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