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미 상원의원, 국무부에 '북 테러지원국 재지정' 요청 10-06 18:26

[뉴스리뷰]

[앵커]

미 상원의원들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해달라"고 미 국무부에 요청했습니다.

미국에 억류됐다 숨진 오토 웜비어 부모의 부단한 노력에 따른 건데 국무부는 일단 검토하겠다고만 밝혔습니다.

워싱턴 이승우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 일간 US투데이는 현지시간으로 5일 미 연방 상원의원 12명이 '북한을 테러 지원국으로 재지정해달라'는 서한을 국무부에 보냈다고 보도했습니다.

공화당 로버트 포트먼, 민주당 마크 워너 의원이 서명 발송을 주도했고, 양 당에서 각각 6명이 참여했습니다.

북한의 테러지원국 재지정을 거듭 주장해온 공화당 중진 마코 루비오, 테드 크루즈 위원 등도 이름을 올렸습니다.

국무부 관계자는 익명의 언론 인터뷰를 통해 "해당 서한을 접수해 검토하고 있다"며 "응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북한에 억류됐다 숨진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부모는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해야한다"며 여야 의원들을 찾아다니며 설득 작업을 펴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무부는 지난 2008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북한을 제외한 이후 9년째 다시 포함하지 않고 있습니다.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되면 무기수출 금지 등은 물론 미국의 무역제제와 국제 금융기구의 대외원조 등에도 규제를 받게 됩니다.

북한이 이미 국제사회의 강력한 제재를 받고 있어 실효성에는 의문이 제기되지만 '상징적 효과'를 클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평가입니다.

다만 국무부는 북한의 각종 행위가 테러지원국 지정을 위한 법적 요건에 부합하는 지에 대해서는 "검토해봐야한다"는 원칙적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편, 북한은 오토 웜비어 부모의 '고문' 주장과 관련해,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웜비어 치료에 이루 말할 수 없는 수고를 했다"며 미국의 '여론 조작설'을 주장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 이승우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