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동의보감 3대 명약 경옥고 주재료 '지황' 국산화 길 열어 10-06 18:01


[앵커]

동의보감에 나오는 3대 명약 가운데 하나인 경옥고의 주재료가 지황입니다.

대부분 수입에 의존해왔는데 최근 다수확 품종이 개발되면서 국산화의 길이 열렸습니다.

백도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황은 자양강장과 만성피로와 여성 갱년기 장애 개선 등에 효과가 탁월한 것으로 알려진 약재입니다.

동의보감에 3대 명약 가운데 하나로 소개된 경옥고의 주 재료입니다.


그러나 우리나라 토양과 기후에 맞지 않은 데다 재배하기가 까다로워 80% 가까이를 중국 등지에서 수입해 써왔습니다.

<박진관 / 농민> "지황은 비가 많이 오면 배수가 잘 되지 않아서 뿌리썩은병 발생률이 높아지는데 그렇게 되면 소득이 많이 떨어지게 됩니다."

하지만 국내 연구진이 최근 신품종을 잇따라 개발하면서 빠르게 수입산을 대체하고 있습니다.

기존의 재래종에 비해 병해충에 강하고 생산량도 10% 이상 많습니다.


이 때문에 농가에 보급된 지 2년만에 재배면적이 기존의 50% 가까이 크게 늘었습니다.


수요가 늘고 있어 농가 소득을 높이는 데도 큰 도움이 될 전망입니다.


<허 목 / 농촌진흥청 농업연구사> "이번에 개발한 신품종 다강과 원강은 뿌리썩음병과 시들음병에도 강하고 수확량이 많아 농가에 좋은 반응이 있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농촌진흥청은 3년 안에 국산 품종 보급률을 80% 이상으로 끌어올리고, 건강기능식품 등의 용도에 맞는 품종도 추가로 개발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 백도인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