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사드 보복' 여파에 상반기 중국인 입국자 '반토막' 10-06 14:49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경제보복 여파로 유커를 포함한 중국인 입국자 수가 급감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법무부에 따르면 올들어 8월까지 입국한 중국인은 302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574만명과 비교해 52% 줄었습니다.


같은 기간 일본, 미국 등 다른 나라 출신 입국자가 다소 늘었지만,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중국인 입국이 급감해 전체 외국인 입국자도 20% 넘게 감소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