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北 노동자 가공 中 수산물 美로 수출…핵개발자금으로 유입" 10-06 13:36


[앵커]


북중 접경지역에 있는 중국의 식품 가공업체에서 북한 종업원들이 생산한 수산물 가공식품이 미국 수입업체를 통해 대형 마트에 공급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조성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중국 연변주 훈춘 시에 있는 한 식품 가공업체.

멀리 보이는 기숙사 안으로 북한 지도자들의 초상화가 눈에 들어옵니다.

북한 종업원들이 생산한 수산물 가공식품이 미국 수입업체를 통해 미국 대형마트에 공급되고 있다고 AP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북한 노동자를 고용한 훈춘의 한 중국 식품 가공업체 운송기록을 확인한 결과, 이곳에서 생산한 대게, 연어 가공품 등이 미 월마트 등 대형 유통업체에 납품됐습니다.

이 업체에서만 지난해 수산물 가공식품 2천t이 미국과 캐나다로 수출됐습니다.

북한과 접한 훈춘시 경제합작구에서 고용돼 일하는 북한 노동자 수는 약 3천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주로 20대 여성인 이들은 평균 300∼385달러의 임금을 받으며, 임금의 70%가량이 북한 정권으로 흘러가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은 팀 단위로 고용되며 전화, 이메일 사용과 외부인 접촉은 엄격히 제한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8월 서명한 법안에 따르면 미국 기업의 북한 노동자 고용과 이들이 만든 생산품 수입은 금지됩니다.

미국 수입업체와 유통업체들은 북한 노동자를 고용한 업체와의 거래를 끊기 위한 조처에 나섰지만, 사실상 이를 확인할 방법은 마땅치 않습니다.

북한은 현재 중국과 러시아, 중동 등 전 세계 50여개국에 해외 노동자 10만명 가량을 파견하고 있으며 이들 임금 중 2억∼5억 달러를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사용해왔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조성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