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미국 총기규제론 재점화…백악관 "아직 일러" 10-03 11:24


[앵커]

라스베이거스에서 발생한 사상 최악의 총기 참사로 미국내에서는 총기규제론이 재점화하는 모습입니다.

백악관은 현 시점에서 논의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일단 속도를 조절했습니다.

이 소식은 워싱턴 이승우 특파원입니다.

[기자]

라스베이거스 총기 난사 사건으로 사상 최악의 희생자가 발생하면서 미국내에서 다시금 총기규제론이 불붙는 모습입니다.

민주당 대선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트위터에서 '슬퍼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며 '우리는 전미총기협회에 대항하고 이런 사건이 반복되지 않도록 노력해야한다'고 밝혔습니다.

힐러리 전 장관은 특히 "만약 범인이 소음기를 가지고 있었더라면 피해가 어땠을 지 생각해보라"며 소음기 구매 규제 완화를 요구하는 전미총기협회를 비판했습니다.

지난 2011년 총격을 당한 뒤 총기규제 강화운동에 나서고 있는 가브리엘 기포드 전 하원의원도 남편인 마크 켈리 하원의원과 함께 "국가가 여러분에게 달려있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이번 총격 사건으로 사망자가 최소 58명에 이르고 500명 이상이 크게 다치면서 총기 규제를 요구하는 여론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입니다.

미 백악관은 현 시점에서 총기규제 등을 논의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일단 속도를 조절했습니다.

<새라 샌더스 허커비 / 백악관 대변인> "범행 동기가 아직 밝혀지지 않았고, 모든 사실 이나 어젯밤 무슨일이 일어났는지 충분히 모르는 시점에서 (총기규제)정책을 논의하는 것은 시기 상조일 것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총기 소지 권리는 공공 안전에 필수적인 부분"이라며 총기 규제에 반대해왔습니다.

지난 4월 전미총기협회 리더십 포럼에 참석해서는 "무기를 소지할 수 있는 국민의 권리를 침해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반대가 아니더라도 미국 내에서는 대형 총기 사고 때마다 총기규제 목소리가 뜨거웠지만 공화당 등 보수층의 반대로 법안 통과가 번번이 좌절됐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 이승우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