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명절 떡값 '그땐 그랬지'…김영란법 이후엔? 10-02 18:17

[뉴스리뷰]

[앵커]

명절이면 관행처럼 오가던 '떡값'이라는 단어가 이제는 부쩍 생소하게 다가옵니다.

특히 지난해 부정청탁을 금지한 김영란법이 시행되면서 아예 주지도 말고 받지도 말자라는 인식이 굳어졌고 명절 분위기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오예진 기자입니다.

[기자]

'떡값'으로 회자되는 대표 사건은 지난 2007년 삼성 비자금 폭로입니다.

현직 검찰 수뇌부 등이 삼성으로부터 떡값을 받아챙겨 왔다는 내용도 포함됐는데 이 일로 삼성 특검팀이 꾸려지고 '떡값 검사' 명단을 공개했던 국회의원이 기소돼 의원직을 잃는 등 엄청난 파장을 불러왔습니다.

떡값은 비리와 부패의 단골 소재였습니다.

지난해 9월에는 이명박 정부의 '경제 브레인'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이 동창인 한성기업 회장과 명절 떡값 수수 여부를 놓고 검찰 조사를 받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김영란법 시행후 확실히 바뀐 분위기가 감지됩니다.

당장 명절 때면 전국 각지에서 들어온 선물 상자가 차고 넘치던 국회의 택배보관실은 썰렁하기 그지없습니다.

대표적 고급 선물이던 영광 굴비의 올해 설 매출은 전년보다 35%나 떨어졌는데 이번 추석에도 사정은 크게 다르지 않을 전망입니다.

농축수산 업계 자료를 종합해보면 김영란법 시행 후 첫 명절인 올해 설 5만원 이상 상품 구매는 전년보다 27% 줄었습니다.

일각에서는 김영란법의 금액 규정이 너무 엄격하다며 완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그러나 떡값 관행의 근절이라는 긍정적 효과가 더 큰 공감대를 얻고 있어 김영란법이 불러온 변화가 새로운 관행으로 굳어질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오예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