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날씨] 한낮 다소 더워, 서울 29도…내일부터 찬바람 10-02 14:53


[앵커]

오늘은 다시 날이 개면서 기온도 어제보다 더 크게 오르겠는데요.

추석을 앞둔 내일부터는 다시 찬바람이 불며 쌀쌀해지겠습니다.

자세한 날씨, 기상캐스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주정경 캐스터.

[캐스터]

연휴 셋째날을 맞았습니다.

서울은 하루만에 맑은 하늘을 되찾았는데요.

대기상태도 대체로 청정해 이곳을 찾은 시민들은 텐트와 돗자리를 펴고 피크닉을 즐기는 모습입니다.

현재 내륙지역은 대부분 날이 갰습니다.

하지만 남해와 동해안, 해안가로는 바람이 다소 강하게 불어오고 있습니다.

미세먼지 상황은 전국 좋음 수준으로 대기상태는 대체로 청정하겠습니다.

햇살에 낮 기온이 빠르게 오르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은 20도를 넘어섰고요.

앞으로 29도까지 더 크게 오르겠고, 대전도 앞으로 24도, 광주도 25도로 어제보다 높겠습니다.

하지만 해가지면 금세 서늘해져 일교차가 크게 벌어지겠습니다.

추석을 앞둔 내일은 낮부터 찬바람이 강해지겠습니다.

내일부터 낮 기온 전국이 20도 안팎에 머물면서, 낮에도 서늘함이 감돌겠고요.

아침에는 수은주가 10도 선까지 내려가겠습니다.

갑자기 기온이 떨어지는 데다 바람까지 불어와 더 춥다라고 느껴질 수 있습니다.

옷차림 잘하시고요.

감기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동해안과 제주, 남해안 지역은 모레까지 산발적으로 비가 내리기도 할텐데요.

양이 많지는 않겠습니다.

대부분 내륙은 내일과 모레 맑을 것으로 보입니다.

따라서 이번 추석 당일에는 전국 어디에서나 구름 사이로 보름달을 볼 수 있겠습니다.

지금까지 여의도한강공원에서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주정경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