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중국 '북한기업 폐쇄'에 접경지 북한 흔적 지우기 '골몰' 09-30 20:33

[뉴스리뷰]

[앵커]

중국 정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의 이행 조치를 잇따라 공식화하면서 그간 북중 합작 사업이 활발하던 북중 접경 지역에는 비상이 걸렸습니다.

랴오닝성 단둥과 지린성 조선족 자치주 등지에선 북한 흔적 지우기에 골몰한 모습으로 정부가 단둥경제를 포기하려 한다는 관측마저 나왔습니다.

선양에서 홍창진 특파원입니다.


[기자]

랴오닝성 단둥과 지린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일대는 중국의 대북 제재 결의 이행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접경지 소식통들에 따르면 북한과 합작 사업 등에 나섰던 중국인 사업가들은 그간의 금융거래 루트 등을 끊는 등 거래 흔적 지우기에 부심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한 소식통은 "중국 당국이 북한과의 불법거래 물증을 찾는 것으로 알려지며 대북사업을 해온 기업인들이 계좌 추적을 염려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실제로 당국 조사와 체포 구속이 잇따르는 상황.

작년 9월을 전후해 북한 핵·미사일 개발 연루 혐의로 조사를 받은 단둥 랴오닝훙샹그룹 마샤오훙 전 대표가 구속됐고 지난 7월 단둥의 북한전문여행사인 중국국제여행사 사장과 총경리도 쇠고랑을 찼습니다.

북한의 자금세탁을 도운 혐의를 받던 단둥 소재 모 항만개발 기업 대표는 종적을 감춰 경찰이 추적중으로 전해집니다.

북한 노동자들을 고용해온 기업, 공장들도 발등에 불이 떨어졌습니다.

연변주 훈춘시 경제합작구에 입주한 300여 개의 중국업체는 북한 노동자 수천명을 고용해 의류, 식품가공, 전자제품조립 등에 활용해 왔지만 내년초까지 모두 중국인 노동자로 교체해야 합니다.

허룽시 경제합작구도 북한 근로자 고용 방침을 전면 수정해야 할 처지에 놓였습니다.

접경 소식통은 당국 제재가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며 정부가 단둥 경제를 포기하려는 것 같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선양에서 연합뉴스 홍창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