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고속도로 정체 풀려…저녁 8시 완전 해소 09-30 14:17


[앵커]

고속도로 정체가 오전에 절정을 지나고, 풀리기 시작했는데요.

자세한 교통상황부터 살펴보겠습니다.

경부고속도로 서울요금소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정인용 기자, 현재 교통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네, 서울요금소입니다.

제 뒤로 보시는 것처럼 생각보다 차량이 많지는 않은 상황입니다.

이따금씩 잠시 줄을 섰다 갈 정도인데요.

앞서 오전 11시 무렵 교통 정체가 절정에 달했지만, 연휴가 길어서인지 귀성 차량이 분산되면서 정체는 금세 풀렸습니다.

경부고속도로 잠원나들목과 천안 휴게소에서 청주나들목 부근은 차량이 가다서다를 반복하고 있지만, 대부분의 구간은 교통이 원활합니다.

한국도로공사는 오늘 하루 전국에서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은 468만 대로 내다봤습니다.

이 가운데 수도권을 빠져나갈 차량은 52만 대, 서울로 들어오는 역귀성 차량은 47만 대로 예상됩니다.

지금 도로 상황을 봤을 때, 언제 출발해도 제 시간에 도착할 수 있습니다.

도로공사는 저녁 8시에는 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오후 2시 기준, 요금소에서 요금소까지 가는데 서울에서 부산까지는 4시간 50분, 광주까지는 3시간 40분, 대전까지는 2시간 10분이 소요됩니다.

평일보다 1시간 정도 더 걸린다고 보면 되겠습니다.

밀폐된 차 안에 오래 있다보면 졸음이 더 쉽게 찾아오는데요.

자주 환기를 시키고 2시간마다 운전을 멈추고 쉬는 등 안전운전 수칙을 잘 지키시길 바랍니다.

지금까지 서울요금소에서 연합뉴스TV 정인용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