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속 빈 강정' 금물…지자체, 과대포장 집중 단속 09-30 10:13


[앵커]

각종 명절 선물, 막상 열어보면 빈 공간만 많을 때도 있죠.

추석을 앞두고 각 지방자치단체가 과대 포장 집중 단속에 나섰습니다.

소비자가 신고를 접수할 경우 별도 점검도 이뤄지는데요.

과대 포장의 기준은 어떻게 될까요?

최지숙 기자입니다.

[기자]

할인 행사 중인 과자, 봉지를 들어 눌러봐도 내용물이 거의 만져지지 않을 만큼 질소가 차 있습니다.

술과 유리잔이 세트로 구성된 이 상품은 상자 안 유리잔 위의 공간이 텅 비어 있습니다.

서울시 과대 포장 단속 현장에서 포장 방법에 관한 기준 위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전문기관 검사 의뢰를 결정한 제품들입니다.

추석을 앞두고 각 지방자치단체에선 자원낭비를 막고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해 과대포장 집중 단속이 한창입니다.

공무원과 전문가들이 단속반을 이뤄 생필품부터 제과류와 주류 등 품목별로 점검을 벌입니다.

기계적 단속이 어려워 직접 발품을 팔고 돌아다니며 육안으로 보고 만지고 또 자로 재는 등 확인을 거칩니다.

매년 꾸준한 단속으로 위반 사례가 많이 줄고 있지만 최근엔 수입 과자나 수입 완구류에서 규정을 지키지 않는 경우가 종종 나타나고 있습니다.

현행법상 포장 공간비율은 가공식품과 건강기능식품이 15% 이하, 음료와 주류는 10% 이하, 종합제품은 25% 이하 등으로 정해져 있습니다.

포장 횟수는 대부분 2차 이내여야 하며 이같은 기준을 위반하면 100만~300만원의 과태료를 물게 됩니다.

<이규호 / 서울시 주무관> "(과대포장 의심 제품을) 각 지자체에 신고하시면 저희가 즉시 출동해서 제품을 확인하고 위반이 의심될 경우에는 포장 검사명령을 실시해 검사 성적서 결과에 따라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습니다."

환경부에선 지난해 추석, 64건의 과대포장 위반 사례를 적발해 총 6천6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습니다.

연합뉴스TV 최지숙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