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문 대통령, 한가위 국정 구상…안보ㆍ협치ㆍ인사 고심 09-30 09:44


[앵커]

문재인 대통령도 긴 추석 연휴에 들어갑니다.

그러나 한반도 위기 상황과 인사 문제 등 각종 현안이 산적해 있어 편안한 연휴를 보내기는 어려워 보이는데요.

이경희 기자입니다.

[기자]

평소 휴식을 강조했던 문재인 대통령.

추석 연휴, 일정을 최소화겠다는 구상이지만 머릿 속은 어느 때보다 복잡할 것으로 보입니다.

고조되는 한반도 안보 위기 속에 10월10일 북한 노동당 창건일을 앞두고 연휴 기간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거론되기 때문입니다.

괌 포위 사격, 태평양 수소탄 실험 등을 언급하며 엄포를 놓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도발에 다시 나서고 여기에 미국이 독자 무력 시위로 맞대응을 할 경우 문 대통령의 입장은 한층 곤혹스러워질 수 밖에 없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지금은 국민 안전과 평화적인 상황관리가 우선입니다. 우리 정부는 이런 과정에서 군사적 억지력을 확보하는 한편 지나치게 긴장을 격화시키거나 군사적 충돌이 야기되지 않도록 국제사회와 협력할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연휴기간 실시간으로 북한의 동향을 보고 받으며 현안을 챙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 출범 다섯달이 다 되도록 매듭짓지 못한 인사도 숙제입니다.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낙마 이후 임종석 비서실장이 국민 앞에 고개를 숙인 상황에서 또 다시 인사 논란이 불거진다면 타격이 불가피합니다.

서두르지 않고 숙고하겠다는 입장이지만 박 후보자가 27번째 시도 끝에 어렵게 찾은 인사였음을 감안하면 적임자 찾기가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에 더해 여야정 협의체 구성과 개혁 입법 처리 등을 위해선 야당과의 활발한 소통도 요구되는 상황입니다.

홍준표 대표가 단독 회담을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연휴 이후 자유한국당과의 관계 개선 노력에 나설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이경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