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올 것이 왔다'…행안부, 세종시 이전 '고심 중' 09-29 17:58

[앵커]


국회가 어제 행복도시법 개정안을 처리해 정부서울청사에 있는 행정안전부의 세종시 이전이 본격 시작됩니다.

대통령 집무실을 광화문 청사로 옮기는 것과도 맞물려 이전 작업은 속도를 낼 전망인데요.

이사를 가는 행안부로서는 고민할 부분이 적지 않습니다.

이재동 기자입니다.

[기자]


행복도시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행정안전부의 세종시 이전을 위한 법적 근거는 마련됐습니다.

행안부는 개정안이 시행되는 3개월 후부터 이전 작업을 본격화할 계획입니다.

정부가 오는 2019년 쯤 대통령 집무실을 광화문 청사로 이전할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고 또 내년 6월 지방선거가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행안부의 이전 작업은 이르면 내년 상반기에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문제는 현재 정부세종청사에는 1천명에 달하는 행안부 서울 직원들을 수용할 공간이 없다는 것입니다.

행안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이 입주할 신청사는 아직 입지를 결정하지 못해 삽도 뜨지 못했습니다.

민간 건물 임차나 인천으로 이전 예정인 해양경찰 자리에 들어가는 대안이 거론되지만 한 곳에 모든 사무실을 수용하기는 어렵습니다.

내년 예산안에 포함되지 않은 임차비용이나 이전비용을 신속히 확보해야 하는 것도 과제입니다.

행안부 관계자는 이외에도 "직원들의 주택문제나 자녀 학교문제 등 검토해야 할 부분이 상당하다"고 밝혔습니다.

행안부의 세종시 이전 일정에 따라 대통령의 집무실을 광화문으로 옮기는 계획의 시기가 결정될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