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트럼프 "감세정책 협상 불가"…부자감세 논란 09-29 10:36


[앵커]

트럼프 행정부가 발표한 대규모 법인세, 소득세 감세안을 놓고 미국사회에서 '부자 감세' 논란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실제 효과도 크지 않다는 비판도 만만치 않은 데 트럼프 대통령은 "협상은 없다"고 공언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이승우 특파원입니다.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발표한 자신의 세제 개편안에 대해 "미국 역사상 최대 폭의 감세"라며 스스로를 치켜 세웠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28일, 폭스뉴스에 출연해 "법인세율을 35%에서 20%로 인하해 기업들을 뒷받침 하겠다"며 "20%는 협상 불가능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현재 미국은 세금을 가장 많이 내는 나라"라며 "이 개혁안을 완수한다면 가장 세금을 적게 내는 나라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미 행정부는 개인소득세도 최고세율을 현행 39.6%에서 35%로 내리고, 과세 구간을 7단계에서 3단계로 단순히 하기로 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세금 개혁안이 저소득층과 중산층을 보호하기 위한 분명한 약속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부유층을 위한 것이 아닙니다. 저는 지금 옳은 일을 하고 있습니다. (세금개혁은) 나를 위한 일이 아닙니다. 믿어주십시오."

그러나 미 민주당 등은 세제 개편 혜택이 '트럼프 대통령'을 포함한 소수의 부유층에만 돌아갈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부유한 미국인들에게는 잠재적으로 큰 횡재지만 저소득층에는 직접적인 이익이 없고 중산층이 얻는 혜택도 크지 않다"고 평가했습니다.

이런 대규모 감세는 막대한 재정 적자를 낳을 것으로 우려되지만 트럼프 행정부는 명확한 해법을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최근 미국 경제가 본격적인 경기 확장기에 있어 세금 감면이 기업 투자 확대에 미치는 영향도 제한적일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 이승우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