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민주 "MB정부, 野단체장 사찰정황"…한국 "금시초문" 09-28 20:06


[앵커]

적폐청산에 드라이브를 건 민주당이 MB정부 당시 국정원의 야당 단체장 사찰 정황이 담긴 문건을 공개하며 검찰수사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정치보복일 뿐이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이준삼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가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국정원이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문건 5건을 공개했습니다.

이 문건에는 당시 안희정 충남지사, 송영길 인천시장 등 야권 지자체장 31명의 성향과 예산삭감 등을 통한 제어방안이 담겨있습니다.

<김종민 / 더불어민주당 의원> "야권 지자체장들을 종북좌파 세력으로 적대시하며 제압해야한다는 종합작전보고서 성격을 띠고 있습니다."

2011년 12월 작성된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 문건에는 청와대 전출인사 11명에 대한 직간접적 지원을 호소하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박범계 / 더불어민주당 의원> "수석급에는 정진석 전 정무수석, 박형준 전 시민사회특보가 들어가 있습니다."

특히 민주당은 당시 이명박 대통령 주재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 안건으로 종교계 좌파 동향이 다뤄졌다고 적시된 자료를 거론하며 검찰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이밖에도 KBS 장악, 재향군인회 선거개입 지시 등의 정황을 담은 문건 등이 공개됐습니다.

자유한국당 측은 정치보복일 뿐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정진석 / 자유한국당 의원> "멀 주장하는 문건인지를 잘 모르겠어요…그렇게 치졸한 방식의 정치보복은 결코 바람직한 게 아니예요."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적폐청산은 정치보복이 아니라고 밝힌데 대해서도 '궤변'이라고 규정하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