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홍준표, 안보훼방꾼" vs "여야정협의체, 책임회피기구" 09-28 12:00


[앵커]

어제(28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대표 회동에서 '안보'를 고리로 협치의 물꼬를 튼 여야 4당은 기대감을 이어갔습니다.

다만 어제 불참한 한국당 홍준표 대표에 대해서는 일제히 비판했고, 한국당은 "진정한 협치의지 없는 쇼통"이었다며 맞받아 쳤는데요.

국회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강은나래 기자.

[기자]


네, 정기국회에서 개혁·민생 입법 성과를 내야하는 여당은 어제 회동을 전략적 모멘텀으로 삼으려는 모습입니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오전 공개 회의에서 "다소 경색국면이던 여야 협치정국에 단비"라며 "협치의 문이 닫히지 않도록 낮은 자세로 야당과 소통하며 정기국회에서 성과를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발혔습니다.

다만, 어제 회동에 불참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서는 여야를 막론하고 비판이 터져나왔는데요.

민주당 우 원내대표는 "안보는 보수라고 입버릇처럼 말하던 것에 비하면 참으로 궁색하다"고 말했고,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 또한 "셀프 왕따가 자랑이라도 된 듯 행세하는 홍 대표와 한국당은 제발 이성을 되찾아달라"며 일갈했습니다.

국민의당 김중로 최고위원 역시 "제1야당 대표 불참해 사실상 원론적인 합의문을 발표할 수 밖에 없어 아쉬움이 남는다"고 말했고, 바른정당 하태경 최고위원은 "홍 대표가 대한민국의 분열과 갈등을 조장하는 안보훼방꾼 역할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이에 강한 불만을 나타냈습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우리 당은 대화를 거부한 적도 없고 준비도 돼있다"면서 다만 "대화 타령과 구걸이 아니라 북한 도발을 꺾을 단호하고도 실질적인 행동을 보여주길 진심으로 요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여야정협의체에 대해서도 "진정한 협치의지가 없다면 대통령의 실정과 책임을 국회와 야당에 전가시키는 책임회피기구에 불과하다"며 "쇼통의 수단으로 전락할 수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홍 대표는 자신의 SNS에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겨냥해 "마구잡이식 발언을 들으면 경악을 넘어 소름이 끼친다"고 비난하기도 했습니다.

문 특보가 최근 한미동맹이 깨져도 전쟁은 안 된다고 한 말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홍 대표는 "5천 만 국민의 생명이 북한 핵에 인질이 된 상황"이라 "전술핵 재배치를 위해 자유한국당이 북핵 외교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어제 여야 4당이 손을 맞잡기는 했지만, 한국당의 이런 반발 속에 여야정 국정 상설 협의체 구성에 있어서는 완전한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서 향후 신경전이 계속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