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박상기 법무 "국정원 수사 윗선 한계 없어…끝까지 추적" 09-28 08:17


[앵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연합뉴스TV와 공식 인터뷰를 가졌습니다.

박 장관은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의 전방위 정치공작 행위에 대한 검찰 수사는 한계 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호윤 기자입니다.

[기자]


취임 후 첫 언론 인터뷰에서 박상기 법무장관은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불법 행위에 대한 엄벌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박 장관은 당시 국정원에 대한 전방위 수사를 '정치 보복'이라고 주장하는 일부 비판에 대해 "잘못된 생각"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언론과 표현, 예술의 자유 등 민주주의 기본가치를 모두 훼손한 행위"라며 성역없는 수사의지를 내비쳤습니다.

<박상기 / 법무부 장관> "윗선에 대한 수사의 한계라든가 이런 것은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된다고 봅니다."

박 장관은 "관련자들에 대한 처벌이 다음 세대에게 교훈이 될 수 있다"면서 검찰 수사 진행 상황에 따라 수사 범위가 확대될 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박상기 / 법무부 장관> "(수사가)어디까지 미칠 것인지는 예단하기 어렵습니다만 검찰에서 혐의가 있는 선까지 끝까지 추적을 할거라고 그렇게 생각합니다."

민간인을 동원한 정치 관여 댓글조작에서 비롯된 국정원 정치공작 사건은, 연예계 블랙리스트와 방송장악, 이른바 박원순 제압문건까지 연일 수사범위가 확대되고 있습니다.

국정원 직원을 포함한 관계자들이 줄줄이 구속됐고, 수장이던 원세훈 전 원장도 추가 사법처리를 앞두고 있습니다.

박 장관의 발언은 원 전 원장을 축으로 당시 청와대 핵심 관계자들은 물론, 이명박 전 대통령까지 검찰이 칼끝을 들이댈거란 안팎의 관측에 힘을 실어준 것으로 풀이됩니다.

연합뉴스TV 정호윤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