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뉴스포커스] '제 1야당' 빠진 영수회담…소기 성과 거둘까? 09-27 12:22

<출연 :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ㆍ김용남 전 새누리당 의원>

오늘 저녁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가 청와대에서 회동을 갖습니다.

양자회담을 요구하고 있는 홍준표 대표는 불참합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첫 반부패협의회를 열고 권력형 부패 척결을 지시했는데요.

관련 내용 짚어보겠습니다.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용남 전 새누리당 의원 나오셨습니다.

안녕하십니까.


<질문 1>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저녁 청와대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를 제외한 여야 4당 대표들과 회동을 갖습니다. 결국 공언한대로 홍 대표는 불참하는데요. 사실 청와대가 홍 대표의 요구대로 배석자를 줄여 대통령과의 대화 시간을 늘리는 등 나름의 노력을 했거든요. 그럼에도 홍 대표가 끝끝내 불참을 하는 이유는 뭐라고 보십니까?

- 홍 대표가 빠진 여야 대표 회동, 제대로 된 성과를 거둘 수 있을까요?

<질문 2> 홍준표 대표, 영수 회담을 빠지면서 직접적으로 양자회담을 제안하고 나섰지만 청와대가 이를 받아들일지도 의문인데요. 사실 현재 여당이 자유한국당 보다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협조가 시급한 상황에서 여당이 두 당의 반발까지 감수해가면서 한국당의 양자회담을 받아들일 가능성은 거의 없어 보이거든요?

- 이런 정치상황에서의 홍준표 대표의 선택, 오히려 한국당만 고립되는 자승자박에 빠질 우려도 있어보여요?


- 홍준표 대표, 이번에도 영수 회담대신 민생현장을 찾을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번에도 장화 신는 퍼포먼스를 보여줄까요?

<질문 3> 오늘 회동에서 눈길을 끄는 또 다른 대목 중 하나가 바로 대선 후 처음으로 만나는 문재인 대통령과 안철수 대표의 만남인데요. 안철수 대표가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 라인 전면교체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에서 어떤 분위기가 연출될까요?

- 안 대표로서는 홍준표 대표가 빠진 상황에서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히 키울 수 있는 자리가 된 만큼 오늘 자리를 잘 활용하려고 할텐데요?

<질문 4> 여야가 각각 이명박·노무현 전 대통령을 정조준하며 충돌 기미를 보이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이명박 정부 시절의 '사자방' 의혹을 제기하며 국감 가능성을 언급하자 자유한국당, 노 전 대통령 뇌물 수수 사건 의혹에 대한 특검을 주장하며 맞불을 놓고 있는 건데요.

- 먼저 더불어민주당이 압박하고 있는 MB 정권의 사자방 재수사와 국감 필요하다고 보십니까?

-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뇌물 수수 혐의에 대한 진상조사야 말로 적폐청산"이라며 고 노 전 대통령 사건에 대한 특검을 주장하고 있는데요. 이 부분은 어떻게 보십니까?

- 사실 안보위기 속에서 정치권이 과거 사건에 매달려 정쟁만 벌이는 모습을 바라보는 국민들은 답답하기만 한데요?

<질문 5> 이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열린 반부패정책협의회의 첫 회의에서 권력형 부패 척결을 지시하고 나섰습니다. 문 대통령은 "수년간 윗물이 깨끗하지 못했다"며 "청렴한 국가로 나아가기는커녕 뒷걸음질 쳤다"고 지적하고 부정부패 척결을 새 정부 모든 정책의 출발로 삼겠다"고 밝혔는데요. 역시 과거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 대한 본격 사정이 시작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어요?

<질문 6> 정부가 '저성과자 해고'와 '취업규칙 변경 요건 완화'를 담은 '양대 지침'을 공식 폐기하는 '친 노동정책'을 펴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한국노총은 '노사정 위원회 복귀 불가'를 밝히며 역으로 대통령이 참여하는 '노사정 8자 회의'를 제안하고 나섰습니다. 현재 상황 어떻게 보십니까?

- 노총이 예상됐던 노사정 복귀가 아닌 또 다른 회의를 제안하고 나선 배경은 뭔가요?

- 한국노총이 제안한 '노사정 8자 회의'는 어떤 것이고 노총의 주장대로 노사정위를 대체할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십니까?

<질문 7> 정부가 양대 지침 폐기를 하기로 결정은 했지만 보수야당과 재개의 반발은 여전히 거셉니다. 특히 고용시장 유연화가 막혀 노동 생산성이 떨어질 것에 대한 우려가 큰데요. 이 부분은 어떻게 보시나요?

- 기업 측에서는 현 정부의 노동정책이 노동계 목소리만 수용하고 기업은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도 계속해서 나오고 있어요?

- 사회적 합의 없이 양대 지침을 일방적으로 폐기한 정부에 대한 지적도 나오고 있는데요?

지금까지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용남 전 새누리당 의원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