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선거구제 개편 논의 본격화…한국당 "정략적 개편" 09-26 22:20


[앵커]


현행 국회의원 소선거구제를 개편해보자는 논의는 오래전부터 정치권에서 있어왔는데요.

최근 다시 세간의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하지만, 각당의 셈법이 달라 합의점을 찾기는 쉽지 않아보입니다.

임광빈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가 활동을 본격화 한 가운데, 현행 선거 제도 개편 논의에 불이 붙고 있습니다.

지역구별 국회의원 1명을 뽑는 현행 소선거구제가 수많은 사표를 양산한 다는 점에서 대안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최근 정책공조에 보폭을 맞추고 있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1개 지역구에서 복수의 국회의원을 뽑는 중대선거구제 도입을 위해 공조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지난 4·13 총선 때 정당득표율이 더불어민주당보다 앞선 국민의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도 함께 주장하고 있습니다.

<최명길 / 국민의당 최고위원> "전국에서 얻은 득표율만큼 의석수를 가져가도록 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나 '독일식 정당명부제도'나 '중대선거구제' 전면도입은 선택이 아닌 필수고…"

지난 대선 문재인 대통령이 중대선거구제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공약한 만큼 민주당은 물론, 진보정치 공간을 넓혀야 하는 정의당 역시 긍정적 입장입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이 선거구제 개편 문제를 김명수 대법원장 인준과 연계해 '뒷거래'를 했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정우택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2중대 야당하고만 정치흥정을 몰래 하겠다는 것은 우리 정치에서 사라져야 될 적폐입니다. 타협도 아닌 정치적 매수인 것입니다."

더욱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은 자칫 원내 의석이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도 깔렸다는 평가입니다.

한국당은 오랜 전통과 관례로 굳어진 소선거구제를 자신들의 동의없이 바꿀 수 없다고 나서 접점을 찾기는 쉽지 않아보입니다.


연합뉴스TV 임광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