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라이브 이슈] 보행자 교통사고 OECD 최하위 오명 벗어날까 09-26 09:37

<출연 : 연합뉴스TV 사회부 이재동 기자>

[앵커]

2015년 우리나라에서 한 해 동안 일어난 교통사고의 사망자 수는 4,621명이었습니다.

이 가운데 보행 중 사망자가 1,795명으로 39%를 차지해 보행자의 안전관리가 시급한 상황인데요.

어제 정부가 보행자 종합안전 대책을 내놓았습니다.

사회부 이재동 기자와 관련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정부가 보행안전 종합대책을 내놓았다는 것은 그만큼 우리나라의 보행자 안전히 심각한 위협을 받고 있다는 것 아니겠습니까?

[기자]


네. 그렇습니다.

관련 수치를 먼저 보고 이야기를 나눠봐야 할 것 같은데요.

경제협력개발기구, 즉 OECD 회원국과 비교해보면 우리나라 보행자의 안전이 얼마나 위협받고 있는지 알 수가 있습니다.

2014년 기준으로 우리나라의 인구 10만 명당 교통사고 사망자수가 9.4명이었습니다.

OECD평균이 5.3명이었는데 2배 가까이 높은 수치죠.

34개 국가 중에서는 32위로 최하위권 수준이었습니다.

특히 노인 보행자의 사망자수는 OECD 평균의 무려 4.8배로 우리나라가 가장 많은 수준이었고요.

어린이 10만명당 보행 중 사망자 수도 평균의 1.5배를 기록했습니다.

이런 수치들을 보면 우리나라의 보행자 안전이 굉장히 심각한 수준이다, 이렇게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앵커]


어제 발표 내용을 보면 정부는 2021년까지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수를 42% 줄이겠다는 것인데 어떤 대책들이 나왔습니까?

[기자]


네. 여러가지가 있는데 대표적인 것을 하나씩 살펴볼까요.

우선 '30구역' 지정제도라는 것이 있습니다.

도로망의 골격을 형성하는 주요도로를 간선도로라고 합니다.

또 간선도로를 연결해주는 도로를 이면도로라고 하는데 주택가나 상가밀집 지역의 이면도로에서는 운행속도를 시속 30㎞로 제한하겠다는 것이 30구역 지정제도입니다.

30구역 내에서 중요 교통 법규를 위반하는 운전자는 벌점을 지금보다 2배 높이는 방안이 추진되는데요.

예를들면 속도위반은 15~60점이던 것이 30~120점, 중앙선 침범은 30점이던 것이 60점, 신호위반은 15점이던 것이 30점으로 각각 높이는 방식입니다.

[앵커]


결국 규제와 처벌을 강화하겠다는 것인데 이것만으로 보행자 교통 사고가 줄어들 수 있을까요?

[기자]


네. 처벌 강화 만이 해답은 될 수 없겠죠.

정부는 보행자의 이동편의를 위해 교통 인프라도 대폭 넓히기로 했습니다.

우선 보행시간 단축을 위해 큰 대각선, 그러니까 X자 횡단보도 설치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X자 횡단보도는 사실 일본이나 미국 등 소위 말하는 교통 선진국에서는 이미 도입이 확대되고 있는 추세인데요.

사거리에서 보행자가 대각선 방향으로 건너가는 시간이 대폭 단축되기 때문에 그만큼 사고 위험도 줄어드는 것입니다.

실제로 일본에서는 X자 횡단보도를 설치한 교차로에서 교통사고가 35% 줄어들었다는 조사 결과도 있습니다.

[앵커]


야간 보행자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 횡단보도에 투광기를 추가로 설치한다고 하는데 투광기가 무엇입니까?

[기자]

네. 쉽게 말해 횡단보도에 조명을 설치하는 것입니다.

캄캄한 밤에는 횡단보도의 보행자 사고 발생 위험이 높아질 수 밖에 없겠죠.

하지만 보시는 것처럼 어두운 횡단보도에 조명을 설치하면 야간에도 운전자의 가시거리는 훨씬 더 늘어날 수 있습니다.

사실 횡단보도 투광기 설치는 몇년전부터 일부 지자체 등을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는 사업인데 결국 문제는 예산이거든요.

정부는 이 같은 투광기 사업이라든지, 또 농어촌 지역에 안전 펜스나 보도를 설치하는 예산을 적극 늘려나갈 방침입니다.

[앵커]


어린이나 노인 등 교통약자의 보행안전 개선 대책은 어떤 것이 있을까요?

[기자]


네. 우선 어린이ㆍ노인 보호구역에는 불법주정차 방지를 위한 단속용 CCTV 설치가 확대되고요.

최근 도입 설치되고 있는 옐로 카펫 등이 전국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규격과 형태 등의 기준 이라든지 설치지침이 마련될 예정입니다.

75세 이상 고령 운전자의 경우에는 운전면허 갱신 때 교통안전교육 의무화 개정이 추진됩니다.

[앵커]


정부가 여러 대책을 내놓았는데 이 같은 방안이 교통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까요.

어떻게 보십니까?

[기자]


네. 사실 정부가 어제 내놓은 대책들을 보면 완전히 새로운 내용은 거의 없습니다.

모두 기존에 어느 정도 추진했던 사업들이고요.

다만 관련 예산을 늘려서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것이거든요.

하지만 이 같은 대책보다 보행자 교통사고를 막을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결국 보행자 스스로가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것입니다.

아무리 급한 일이 있으셔도 무단횡단 하시면 절대 안되고요.

도로를 건널때는 급하게 뛰지 마시고 반드시 좌우를 살핀 후 길을 건너야 합니다.

이런 것이 사실 초등학교 저학년 교과서에 나오는 내용인데 기본만 잘 지켜도 교통사고는 크게 줄일 수 있습니다.

[뉴스09]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