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파리바게뜨 사태 일파만파…협력업체 "소송 불사" 09-25 21:36

[뉴스리뷰]

[앵커]

고용노동부가 파리바게뜨 제빵사에 대해 불법 파견이라고 판정하면서 그 파장이 일파만파 번지고 있습니다.

파리바게뜨 가맹점에 제빵사를 공급한 협력업체들은 법적 대응을 불사하겠다고 밝혔고, 야당은 파리바게뜨 관계자의 국정감사 소환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정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고용부가 가맹점 제빵사에 대해 '불법 파견' 결정을 내리자 파리바게뜨 협력업체들은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협력업체 대표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고용부와 정치권에서 제기한 폭리 의혹은 사실 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이들은 "제빵사 1인당 가맹점으로부터 받는 도급료와 본사로부터 받는 분담금은 총 400여만원"이라며 "이 중 제빵사 급여와 4대 보험료, 휴일 지원 제빵사 비용 등을 제외하면 협력업체가 챙기는 도급 수수료는 2% 미만"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정 홍 / 파리바게뜨 협력업체 국제산업 대표> "2%도 채 되지 않는 금액이다. 그 금액은 저희도 실제로 운영이 어려워서 수차례 (파리)크라상이나 점주 협의회에 인상을 요청한 바도 있고 한데 터무니없이 1인당 몇백만원이다 이런 부분은…"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이 불법파견을 저지른 파리바게뜨를 싸고 돈다"고 지적하며 "국정감사에 허영인 SPC그룹 회장 등을 증인으로 부르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노동부는 브리핑을 열고 "제빵사 직접고용 시정지시는 파리바게뜨에 국한된 것"이라며 파문확산을 경계했습니다.

이는 파리바게뜨 감독 결과가 프랜차이즈 산업, 제조업 등 다른 업계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선을 긋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연합뉴스TV 정선미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