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검찰, 원세훈 전 원장 소환…분수령 맞는 국정원 수사 09-25 21:15

[뉴스리뷰]

[앵커]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자행한 각종 정치공작 의혹의 책임자로 꼽혀온 원세훈 전 원장이 내일(26일) 검찰에 소환됩니다.

윗선 캐기에 집중하고 있는 검찰 수사가 분수령을 맞게 됐습니다.

오예진 기자입니다.

[기자]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지난 2013년 이후 4년 만에 다시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합니다.

2012년 총선과 대선을 전후해 48개 민간인 댓글 부대를 운영하며 70억원의 국고를 부당하게 사용한 혐의입니다.

2013년 기소된 '댓글 사건'은 지난달 파기환송심 재판에서 국정원법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징역 4년과 자격정지 4년이 선고됐습니다.

검찰은 사건 전모를 사실상 파악한 만큼 원 전 원장의 지시와 보고 수령 등 구체적인 개입 여부를 집중 추궁할 방침입니다.

나아가 이명박 당시 대통령을 수시로 독대한 정황도 파악하고 어느 정도까지 보고가 이뤄졌는지도 조사할 방침으로 전해졌습니다.

원 전 원장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를 만들고 관련 인사들의 퇴출을 주도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이 밖에 '박원순 제압 문건' 공작과 보수단체를 통한 관제 시위, 이용훈 전 대법원장 퇴임 압력, 방송장악 시도에도 깊숙이 연루된 것으로 의심을 받아 왔습니다.

모두 원 전 원장이 활동을 지시하고 결과를 상세히 보고받은 것으로 검찰은 파악하고 있는 만큼, 이번 조사 결과는 원 전 원장에 대한 추가 사법처리는 물론 이 전 대통령 직접 조사 필요성 여부 등을 결정짓는 최대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MBC 전·현직 PD 등 국정원 방송장악 사건에 연루된 피해자들을 이번주 줄줄이 불러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연합뉴스TV 오예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