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여야, 국감 증인 기싸움 가열…"前 정부" vs "現 정부" 09-25 21:12

[뉴스리뷰]

[앵커]

여야가 국정감사 증인채택 전쟁에 본격 돌입했습니다.

여당이 이병기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김관진 전 국방부장관 등 전 정권 핵심 인사를 증인으로 신청하자, 야당은 현 정부의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증인석에 앉히겠다고 맞불을 놨습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국감 증인 채택을 두고 가장 극렬하게 대립 중인 상임위는 청와대를 대상으로 하는 운영위입니다.

민주당은 이병기 전 비서실장을 비롯해 이명박ㆍ박근혜 정권 주요 인사들을 증인으로 신청할 예정입니다.

"적폐청산"을 기치로 보수정권 실정을 추궁한다는 계획입니다.

한국당은 조국 민정수석 등 인사라인,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 외교·안보라인을 줄줄이 증인석에 앉히겠다는 의지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현 정부의 "신적폐"를 들추겠다고 벼르고 있습니다.

여성 비하 발언으로 논란이 된 탁현민 행정관의 증인 채택도 추진 중입니다.

국방위도 신경전 양상입니다.

민주당은 '댓글 부대'와 관련해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 등을 증인으로 신청했고, 국민의당은 5·18 발포 명령자를 규명하기 위해 전두환 전 대통령을 불러야한다는 입장입니다.

이에 맞서 한국당은 문정인 통일외교안보특보와 정의용 실장을 불러 현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 문제를 따져묻겠다는 계획입니다.

환노위와 과방위에서 민주당은 MBC 김장겸 사장과 KBS 고대영 사장을, 한국당은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을 거론하며 맞서고 있습니다.

정의당은 이미 각각 '4대강 사업', '언론 장악' 의혹 등을 이유로 이명박 전 대통령을 증인으로 신청했습니다.

한편, 정무위에서 여야는 기업인 증인 채택 규모를 놓고 공방을 벌였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