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트럼프, 미국 입국금지 대상에 북한 추가…전방위 제재 09-25 20:15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자국 입국을 제한하는 반이민 행정명령 대상 국가 명단에 북한을 새롭게 추가했습니다.

연일 말폭탄을 주고받으면서 북한과 강대강 대치를 이어온 미국이 북한을 전방위로 압박하는 모습인데요.

조성혜 기자입니다.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24일 북한을 포함한 8개국 국민의 미 입국을 제한하는 '반이민 행정명령' 포고문에 서명했다고 AP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습니다.

기존 대상국이었던 이란, 시리아, 예멘 등 무슬림 6개국 가운데 수단이 빠지고, 북한과 베네수엘라, 차드 등 3개국이 추가됐습니다.

입국 제한 범위는 국가별로 다릅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북한과 시리아는 미국 이민을 희망하는 사람들은 물론 방문을 원하는 사람도 입국이 금지된다"고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포고문에서 "북한은 미국 정부와 어떤 면에서도 협조하지 않고, 정보 공유 필요조건도 모두 충족하지 못했다" 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다음달 18일 발효되는 미국의 이번 조치는, 지난 6월 무슬림 6개국을 대상으로 적용되며 논란을 낳은 반이민 행정명령의 기한이 만료되면서 이뤄졌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미 정부는 행정명령 갱신을 위해 지난 7월부터 입국 제한 또는 금지 대상국을 선별하는 작업을 해왔습니다.

북한 등이 명단에 추가됨에 따라 무슬림 국가로 한정됐던 반이민 행정명령 대상국의 범위가 확대됐습니다.

그러나 미국에 입국하는 북한인들의 숫자가 미미하다는 점에서 실효성보다는 상징적인 의미가 강하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미국과 북한이 말폭탄을 주고받으며 강대강 대치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미 정부가 동원 가능한 모든 수단을 활용해 북한을 제재하겠다는 의미로도 분석됩니다.

연합뉴스TV 조성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