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여야, 국정감사 앞두고 기싸움…증인채택 놓고 충돌 09-25 17:07


[앵커]

국회에서는 다음 달 국정감사를 앞두고 여야 간의 기싸움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특히 증인채택 문제를 놓고 충돌하고 있는데요.

여권은 전 정부 인사를 부르기 위해 공세를 펼치고 있고 야당은 현 정부 실세들을 불러야 한다며 맞서는 상황입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팽재용 기자.

[기자]


네. 여야는 연휴 뒤에 이어지는 국정감사를 위해 이번주부터 본격적인 증인채택 협의에 들어갔습니다.

이번 국감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열리는 것이어서 증인채택 단계에서부터 여야 간에 한 치의 물러섬도 없는 격돌이 이어졌는데요.

오늘은 정무위 전체회에서 국정감사 일반증인 채택을 놓고 여야간 논쟁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최윤열 의원은 "국정감사 대상기관은 정부와 지자체 관련 공공기관으로 규정돼 있다"며 "기업인 등 불필요한 일반증인 채택을 자제하자"고 제안했습니다.

하지만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일반증인을 최소화하자는 지적에 대해 취지는 공감하면서도 필요한 경우 기업인도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반박했습니다.

여야의 충돌은 아직 증인채택이 확정되지 않은 운영위, 국방위 등에서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국감에서 이병기 전 비서실장을 비롯해 박근혜·이명박 청와대 시절의 주요 인사들을 증인으로 신청해 이전 보수정권의 실정을 추궁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특히 정의당에서는 언론장악, 4대강 비리 등을 이유로 이명박 전 대통령을 증인으로 신청한 상황이기도 합니다.

반면 한국당 등 야당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비롯한 인사라인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 외교·안보라인, 또 여성비하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탁현민 행정관 등의 증인채택을 추진 중입니다.

한편 국회 정보위원회는 오늘 전체회의를 열어서 11월 1일 국가정보원, 2일 국군 기무사령부와 경찰청, 3일 국군 사이버사령부와 국방정보 본부 등에 대해 각각 국감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정보위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 일반 증인의 국감 출석 문제는 다음 달 11일 논의키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