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여야, 이제는 '국감 전쟁'…증인채택 기싸움 09-24 20:17

[뉴스리뷰]

[앵커]

국정감사를 앞두고 여야가 증인채택을 위한 치열한 기싸움에 들어갔습니다.

여당은 보수 정권의 '적폐'를 청산하는 국감을 예고한 반면, 야권은 현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 난맥상을 파헤치겠다고 벼르는 모습입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 열리는 국정감사.

주도권을 잡으려는 여야의 팽팽한 기싸움은 증인 채택에서부터 시작됐습니다.

여당은 이병기 전 비서실장 등 이명박ㆍ박근혜 정권 주요 인사들을 운영위 국감장으로 불러 보수정권 실정을 추궁한다는 계획입니다.

이에 맞서 야당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등 현 정권 인사라인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 안보라인을 줄줄이 증인으로 채택한다는 방침입니다.

여성 비하 발언으로 논란이 된 탁현민 행정관에 대해 야당은 운영위 뿐 아니라 여가위 국감 증인으로도 신청할 방침입니다.

2012년 대선 당시 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사건과 관련해 여당은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 등을 국방위 증인으로 신청했습니다.

반면 한국당은 정의용 실장과 문정인 통일외교안보특보 등을 불러 현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 문제를 부각한다는 방침입니다.

국민의당은 5·18 진상규명을 위해 전두환 전 대통령을 국감장으로 불러야한다는 입장입니다.

이 밖에 정의당은 '4대강 사업'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을 환노위 국감에, '방송 장악' 의혹과 관련해서는 이 전 대통령과 함께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과방위에 국감 증인으로 신청했습니다.

이번 국감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기업인 증인 소환이 이뤄질 것이란 전망도 나옵니다.

이른바 '디젤 게이트'와 '사드 보복', '면세점 선정 비리 의혹', '생리대 논란' 등과 관련해 여야의 증인 신청이 줄을 잇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