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국감 앞둔 여야, 증인 채택 놓고 '신경전' 시작 09-24 13:13


[앵커]


추석 연휴가 끝나면 곧바로 국정감사가 시작됩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 열리는 국감인만큼 여야 간 팽팽한 기싸움이 펼쳐질텐데요.

각 상임위는 이번주부터 국감 증인 채택 문제를 두고 신경전을 벌입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상률 기자.

[기자]


네. 국회입니다.

여야는 이번주부터 상임위별로 국감 증인채택을 위한 협의를 시작합니다.

가장 첨예한 충돌이 예상되는 상임위는 운영위입니다.

여당은 이병기 전 비서실장을 비롯해 박근혜ㆍ이명박 정부 시절 인사들을 증인으로 불러 이전 정권의 실정을 추궁하겠다는 계획입니다.

반면 야당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비롯한 인사라인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 외교ㆍ안보라인, '여성비하' 발언으로 논란이 된 탁현민 행정관 등의 증인채택을 추진중입니다.

국방위도 만만치 않습니다.

여당은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을 증인으로 신청해 2012년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조작 승인 의혹에 대해 집중 추궁할 방침입니다.

반면 한국당은 정의용 실장과 문정인 특보 등을 증인으로 불러 현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 실패를 따져묻겠다는 계획입니다.

한편 이번 국감에서도 기업 총수들이 대거 증인으로 채택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면세점 선정 비리 의혹', '생리대 논란' 등과 관련해 해당 기업 관계자들이 국감에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앵커]


대법원장 후보자 국회 인준을 계기로 협치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주 중 여야 5당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한다고요?

[기자]


네. 말씀하신대로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주 중 여야 5당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할 계획인데요.

아직 정확한 날짜는 전해지지 않고 있습니다.

현재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지난번 영수회담때처럼 여전히 불참 의사를 고수하고 있습니다.

제1야당 대표가 다시 한 번 초대에 불응한다면 여야 협치는 공염불에 그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벌써부터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각종 개혁입법을 두고 정면충돌이 예상되는데요.

증세 문제와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 등에 대해 야당이 강하게 반대하고 있고 공직자비리수사처 신설 문제를 놓고도 여야 격돌이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