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정진석 발언 파장 확산…여 "법적대응" vs 야 "재수사" 09-24 09:42


[앵커]

이명박, 박근혜 정부 국정원 내 적폐청산 작업과 맞물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가 정치 쟁점으로 부상하는 모습입니다.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의 '막말' 논란까지 더해지면서 여야의 충돌음이 커지고 있습니다.

홍제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라디오에 나와 노무현 전 대통령이 이명박 정부의 정치보복에 희생됐다는 주장을 펼칩니다.

<박원순 / 서울시장> "내가 아는 최대의 정치보복은 이명박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서 했던 것이라고 봅니다. 그로 인해서 노 전 대통령이 불행한 선택을 한 것 아닙니까?"

그러자 이명박 정부에서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원색적인 표현으로 반박에 나섰습니다.

노무현의 자살이 이명박 때문이냐고 반문하며 노 전 대통령이 검찰조사를 받은 뒤 부부싸움 끝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여권은 '부관참시'라며 법적대응 방침을 밝혔습니다.


<김효은 /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충격 발언은 '막말, 망언' 이라는 표현으로는 부족할 만큼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성인이면 자신의 말과 행동에 책임져야 합니다."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인 김경수 의원은 "허위사실로 고인과 유족을 욕보이셨으면 응분의 법적책임을 지면 된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물론 국민의당, 정의당도 입에 담기조차 참담한 망언이라며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이에 맞서 자유한국당은 정 의원을 적극 엄호하며 역공을 펼쳤습니다.


<강효상 / 자유한국당 대변인> "논란의 본질은 문재인 정부가 자행하고 있는 정치보복입니다. 노 전 대통령의 서거 과정과 함께 600만 달러 뇌물수수 사건의 진상을 밝히는 재수사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논란이 커지자 정 의원은 유감을 표명했지만 기존 입장을 굽히지는 않았습니다.


정 의원은 "박 시장 주장을 반박하기 위해 올린 글일 뿐 노 전 대통령이나 가족들의 마음에 상처를 주려는 것은 아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홍제성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