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조선시대 왕실 퍼레이드…정조 능행차 완벽 재현 09-23 19:26


[앵커]


220여년전 조선의 22대 왕 정조는 아버지 사도세자의 묘를 참배하기 위해 신하와 군사를 이끌고 먼 길을 오갔습니다.

정조대왕의 능행차가 오늘 서울 도심에서 그대로 재현됐는데요.

이재동 기자가 정조대왕의 발자취를 함께 했습니다.

[기자]

<영화 '사도'(2015)> "(언제부터 나를 세자로 생각하고 또 자식으로 생각했소!) 어머니. 아버지(사도세자) 어떡해."

조선의 22대 왕 정조는 비극적인 죽음을 맞은 아버지 사도세자에 대한 그리움을 달래려 대규모 인원을 이끌고 묘소를 찾았습니다.

그로부터 정확히 222년 후 정조대왕의 능행차가 완벽히 재현됐습니다.

말에 탄 정조대왕이 손을 흔들며 등장하더니, 정조의 어머니 혜경궁 홍씨도 화려하게 장식된 가마를 타고 선두에 섰습니다.

그 뒤로 끊임없이 늘어선 행렬들은 과거 정조의 강력한 왕권을 고스란히 보여줍니다.

이번 능행차 행렬은 역대 최대 규모로 4400명에 달하는 시민과 690필의 말이 동원됐습니다.

남대문을 지난 행렬은 어느덧 한강에 도착했고, 정조는 예전 그때처럼 배 수십 척을 이어 만든 배다리로 물을 건넜습니다.

<김영옥 / 경기도 김포시> "배를 이어서 행렬을 한다는 자체가 쉬운 일은 아닌데 상상만으로도 힘들었을 것 같고요. 평소에 경험할 수 없는 일이라 뜻깊었습니다."

창덕궁을 출발해 시흥행궁에 도착한 행렬은 둘째날 안양과 의왕, 수원을 지나 사도세자의 묘가 있는 화성 융릉에 입성합니다.


무려 60Km에 달하는 거린데 참가자들은 이틀에 걸친 릴레이 형식으로 조선 왕실의 행렬을 재현합니다.

올해는 특히 이전에는 빠졌던 수원 화성행궁에서 화성 융릉 사이 구간이 복원되며 능행차 전 구간이 재현돼 의미를 더합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