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조선시대 왕실 퍼레이드…역대 최대 정조 능행차 재현 09-23 13:19


[앵커]


오늘 서울 도심에서는 역대 최대 규모의 정조대왕 능행차가 재현되고 있습니다.

창덕궁을 출발한 행렬이 서울역과 용산을 지나 조금전 한강 노들섬에 도착했다고 하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이재동 기자, 능행차 행렬이 한강을 건넜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제가 나와 있는 이곳 노들섬에는 220여년전 조선시대 배다리가 재연돼 있습니다.

지금 제 뒤로 보이시는 것 처럼, 강 사이를 가로지르는 배다리를 통해서 시민들이 강 건너편으로 오고가는 모습을 볼 수가 있습니다.

육군수도군단 공병단이 오늘 정조대왕의 능행사 재현을 위해서 부교를 설치한건데요.

조금전 정조대왕의 행렬이 이 다리를 지나 노들섬에 도착했습니다.

이제 잠시 후면 과거 임금행차 때 백성들이 징과 꽹과리 등을 치며 억울함을 호소한 '격쟁'이라는 행사가 시작되는데요.

박원순 서울시장도 직접 참여해 백성들의 억울한 사연에 직접 답변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이어서 정조가 어머니인 혜경궁 홍씨에게 직접 수라상을 올리는 장면도 재현됩니다.

오늘 행사는요.

1795년 조선의 22대 왕 정조가 아버지 사도세자의 묘를 참배하러 간 능행차, 그러니까 일종의 조선시대 왕실 퍼레이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오후 2시부터는 노들나루 공원에서 또다른 행렬이 출발해 시흥행궁까지 행렬이 이어지고요.

내일은 시흥행궁을 출발해 수원을 거쳐 사도세자의 묘가 있는 화성 융릉에 도착하게 됩니다.

이번 행사에는 4400명에 달하는 인원과 690필의 말이 동원됐습니다.

지난해에는 빠졌던 수원 화성행궁에서 화성 융릉 사이 11Km 구간이 복원돼 역대 최대 규모의 능행차 재현이 이뤄지게 됐습니다.

구간 곳곳에 전통 공연과 퍼포먼스 등이 준비돼 있어 볼거리가 많고, 지금 이곳 한강 노들섬으로 오시면 직접 배다리를 건너볼 수도 있으니까요.

주말 오후 가족들과 함께 이곳 행사장 한번 와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한강 노들섬에서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