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황석영ㆍ김미화,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에 조사신청 09-22 20:15


소설가 황석영과 방송인 김미화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에 정식으로 조사신청을 할 예정입니다.


두 사람은 오는 25일 오전 10시 서울 광화문 진상조사위 사무실을 찾아 조사신청을 하고 피해 사례 증언 및 입장 발표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황석영은 '세월호 참사 문학인 시국선언'에 참여한 후 집중적으로 감시와 배제를 받았고, 김미화는 2010년 이후 방송 출연과 외부행사에 제한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로 인한 피해 사례 제보는 진상조사위 온라인 제보센터나 사무실을 직접 방문해 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