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중국 "북한 핵보유ㆍ한국 전술핵 불가" 총공세…한반도 비핵화 재강조 09-22 17:55


[앵커]

북핵 위기가 고조되면서 북한의 핵보유국 인정 주장과 한국의 전술핵 재배치 등이 거론되는 데 대해 중국이 강력하게 비판했습니다.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재차 강조하고 나섰습니다.

베이징에서 김진방 특파원입니다.

[기자]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유엔총회 기간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만나 중국의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재차 강조했습니다.

왕 부장과 펜스 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중미 양국은 한반도 비핵화와 국제 핵 비확산 체제 실현에 대해 중요한 공동 인식을 하고 있다"면서 "양국이 북핵 문제에 대해서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북핵 위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북한의 핵보유국 인정과 한국의 전술핵 재배치 등 주장이 제기되는 것을 겨냥한 제스처로 풀이됩니다.

중국 매체와 전문가들도 북한의 핵보유국 지위 인정과 한국 전술핵 재배치 등 한반도 비핵화를 위협하는 주장들을 겨냥해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뤼차오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한반도연구센터 연구원은 "유엔 총회에 참석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기조연설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을 비판하고 미국의 경솔한 행동에 대해 경고할 것으로 보인다"며 "또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받겠다는 북한의 의도를 드러낼 수도 있다"고 경계했습니다.

중국 관영 글로벌 타임스도 논평을 통해 북핵 위기가 고조되면서 한국에서 미국의 전술핵 재배치 주장이 나오고 있다고 지적하고 "한국에 전술핵이 재배치되면 한반도 정세를 더 악화시킬 것이고 얻는 이익보다 손해가 더 클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베이징에서 연합뉴스TV 김진방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