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정치권, 김정은 '초 강경 대응방침' 일제히 규탄 09-22 15:16


[앵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미국에 초강경 대응을 위협한 것에 대해 정치권은 일제히 규탄 목소리를 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나재헌 기자.

[기자]

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김정은의 대미 성명에 북한의 어떤 군사적 도발도 평화를 지향하는 국제사회의 탄탄한 연대를 뚫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상황이 어려울 때일수록 평화적 해결이라는 원칙을 지켜야 한다는 점도 동시에 강조했습니다.

야당은 북한을 강력 규탄하며, 정부 여당에 대북제재 압박을 더욱 강화해야한다고 주문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정태옥 원내대변인은 김정은이 참으로 위험한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계속 미국을 무시했다가 어떻게 될지 고민하기 바란다고 충고했습니다.

정부 여당을 향해서는 대북정책에서 미국과 엇박자를 낼 것이 아니라, 제대로 된 한미 공조를 토대로 한반도 안전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당도 북한의 위협은 북한 체제 유지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고, 바른정당은 북한의 협박성 발언은 "최악의 코너로 몰리고 있는 상황에서 뽑아든 상투적 전술카드"라고 주장했습니다.

[앵커]

문재인 대통령의 첫 유엔외교에 대한 정치권 반응도 전해주시죠.

[기자]

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문 대통령은 북핵도발에 강력한 대응 의지를 천명하면서도 다자간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어떤 경우라도 한반도에서 다시 전쟁이 일어나선 안된다는 것이 문재인 정부의 확고한 의지라고 했습니다.

반면, 야당은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뉴욕타임스가 미일 정상으로부터 문 대통령이 이상한 사람으로 취급당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면서 제재 압박을 가하는 국제사회의 현실에서 문 대통령만 다른 길을 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바른정당 김세연 정책위의장도 문 대통령 유엔 기조연설에 대해 "제재·압박을 하겠다는 것인지, 대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하겠다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는 연설이었다"고 혹평했습니다.


국민의당은 문 대통령이 국제사회 대북공조 강화를 위한 외교의 폭을 넓힌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도 한반도 평화 당사자로서 적절한 연설이었는지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논평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