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청와대 '화이트리스트' 문건, 박근혜 발목 잡을까 09-21 21:27


[뉴스리뷰]

[앵커]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가 보수단체를 지원했다는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문건과 관련해 검찰이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의 강제소환을 저울질하고 있습니다.

'블랙리스트' 건으로 재판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 역시 또 한번 검찰 조사를 받을 가능성이 커지는 상황입니다.

김민혜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정부 시절 특정 보수단체에 지원이 이뤄졌다는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의혹은 박영수 특검팀에서 일부 다뤄졌습니다.

특검팀은 2014년부터 2년간 청와대 정무수석실 주도로 전경련을 통해 특정 보수단체에 지원이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검찰로 넘겨진 사건은 최근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가 보수단체 지원 등과 관련한 문건을 대량 생산했다는 게 알려지며 다시 전환점을 맞고 있습니다.

검찰은 "청와대 문건 중에서는 화이트리스트 수사와 관련해 의미있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상황에 따라 당시 청와대에서 근무한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강제 소환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소환 거부시 강하게 대응하겠다는 뜻도 시사했습니다.

김 전 비서실장과 조 전 장관에 대한 검찰 조사가 이뤄질 경우, 향후 관심은 자연스레 '윗선'인 박 전 대통령으로 옮겨갈 수 밖에 없습니다.

동전의 양면격인 블랙리스트에 관여한 혐의로 이들과 함께 재판에 넘겨진 만큼, 수사 과정에서 개입 정황이 드러난다면 조사는 불가피합니다.

다음달 구속 만기를 앞둔 박 전 대통령의 석방 여부가 최근 재판의 관심사로 떠오른 가운데, 검찰이 화이트리스트 사건을 박 전 대통령 추가 기소 카드로도 활용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김민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