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800만 달러 대북 인도지원 확정…"지원 시기는 추후 결정" 09-21 17:13


[앵커]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영유아와 임산부 등 북한의 취약계층을 돕는 사업에 80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하지만 구체적인 지원 시기는 남북관계 상황 등 전반적인 여건을 고려해 확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승국 기자입니다.

[기자]


남북교류협력 추진협의회는 유니세프와 세계식량계획을 통해 800만 달러, 우리돈 90억여 원 규모의 대북 인도적 지원을 진행하는 방안을 심의·의결했습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인 이번 지원 사업은 유엔 산하 국제기구들의 요청에 따라 이뤄졌습니다.

아동과 임산부에게 영양 강화 식품을 제공하고 백신과 필수의약품, 영양실조 치료제를 지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조명균 / 통일부 장관> "정부는 북한 주민, 특히 영유아·임산부 등 취약계층의 열악한 상황을 고려하여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분리해 추진한다는 방침을 일관되게 밝혀왔습니다."

정부는 다만 구체적인 지원 시기는 추후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남북관계 상황 등 전반적인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지원을 추진하겠다는 겁니다.

6차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 등 잇단 북한의 도발로 지원 반대 여론이 확산하는 상황을 감안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대북 지원 사업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과 우려를 알고 있다"며 "그런 부분을 충분히 고려해 이뤄진 결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국제기구의 사업 계획상 지원은 올해 안에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지원은 지난해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중단돼왔습니다.

연합뉴스TV 이승국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