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정부, 대북 인도지원 결정…800만 달러ㆍ시기는 미정 09-21 13:05


[앵커]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영유아와 임산부 등 북한의 취약계층을 돕는 사업에 800만 달러를 지원키로 했습니다.

그러나 지원 시기는 차후에 결정키로 했습니다.

광화문 정부청사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봉석 기자.

[기자]

네. 정부가 800만 달러, 우리돈 약 90억원 규모의 대북 인도적 지원을 결정했습니다.

정부는 오늘 오전 조명균 통일부 장관 주재로 8개 부처와 민간위원 2명이 참석한 가운데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교추협을 열어 이같이 의결했습니다.

정부는 그동안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치·군사적 상황과 관계없이 지속해서 추진한다'는 원칙을 강조해왔습니다.

최근 채택된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에도 북한 취약계층에 대한 우려가 포함돼 있다고 조명균 장관은 설명했습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첫 대북 지원으로, 유니세프와 세계식량계획 등 유엔 산하 기구들의 요청에 따른 것입니다.

이들 기구는 북한에서 아동과 임산부를 대상으로 영양강화 식품과 치료제 등을 제공하는 사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다만 실제 지원 시기와 규모는 남북관계 상황 등 전반적인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통일부 장관이 결정한다는 방침입니다.

최근 북한의 6차 핵실험 등 도발 상황을 감안한 것으로 보입니다.

통일부는 미국과도 사전에 지원 문제와 관련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지원은 2015년 12월이 가장 최근입니다.

박근혜 정부 시절인 작년 1월 북한이 수소탄 실험이었다고 주장한 4차 핵실험 이후 중단됐습니다.

일각에서는 북한의 도발이 최고조에 이른 현 상황에서 대북 지원은 적절치 않고 북한 고위층이 지원물품을 빼돌릴 가능성이 있다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정부는 국제기구를 통한 지원은 철저하게 모니터링이 이뤄지기 때문에 물자들이 북한 취약계층에 제대로 전달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광화문 정부청사에서 연합뉴스TV 이봉석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