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정부, 800만달러 대북 인도지원키로…시기는 미정 09-21 12:16


[앵커]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영유아와 임산부 등 북한의 취약계층을 돕는 사업에 800만 달러를 지원키로 했습니다.

그러나 현재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이 계속되고 있는 만큼 지원 시기는 차후 결정키로 했습니다.

광화문 정부청사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봉석 기자.

[기자]


네, 정부가 800만 달러, 우리돈 약 90억원 규모의 대북 인도적 지원을 결정했습니다.

정부는 오늘 오전 조명균 통일부 장관 주재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교추협을 열어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정부는 그동안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치·군사적 상황과 관계없이 지속해서 추진한다'는 원칙을 강조해왔습니다.

조명균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북한 정권에 대한 제재와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분리 대처해 나간다는 것이 국제사회가 공유하고 있는 보편적 원칙이자 가치"라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첫 대북 지원으로, 유니세프와 세계식량계획 등 유엔 산하 기구들의 요청에 따른 것입니다.

지원대상은 세계식량계획의 아동·임산부 대상 영양강화 식품제공 사업과 유니세프의 아동·임산부 대상 백신 등 치료제 지원 사업 등입니다.

다만, 정부는 시기는 못 박지 않았습니다.

시기는 지원 규모와 함께 남북관계 상황 등 전반적인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하겠다는 게 정부의 설명입니다.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지원은 2015년 12월이 가장 최근입니다.

박근혜 정부 시절인 작년 1월 북한이 수소탄 실험이었다고 주장한 4차 핵실험 이후 중단됐습니다.

일각에서는 북한의 도발이 최고조에 이른 현 상황에서 대북 지원은 적절치 않고 북한 고위층이 지원물품을 빼돌릴 가능성이 있다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정부는 국제기구를 통한 지원은 철저하게 모니터링이 돼기 때문에 물자들이 북한 취약계층에게 제대로 전달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광화문 정부청사에서 연합뉴스TV 이봉석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