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정부, 대북 인도적 지원 오늘 확정 09-21 08:08


[앵커]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대북 인도적 지원사업을 재개할 지 여부가 오늘 결정됩니다.

지원 시기는 남북상황을 고려해 결정한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지만, 국제기구의 사업 계획상 연내에 지원할 것이란 전망이 많습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범정부 협의체인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가 정부의 국제기구를 통한 북한 영유아·임산부 지원 방침을 확정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의 위원장을 맡는 협의회는 오전 9시 30분 회의를 열고, 이같은 안을 의결합니다.

청와대와 정부가 그동안 시기 적절성 논란에도 지원 방침을 고수해온 만큼, 원안대로 결정될 전망입니다.

<백태현 / 통일부 대변인> "지원방침이 결정이 되면 그에 따라서 지원내역이라든지 일정한 계획이 나올 것으로 생각합니다."

통일부는 지원 방침이 확정되더라도, 구체적인 지원 시기는 남북관계 상황 등을 고려해 결정한다는 입장입니다.

그러나, 통일부가 지원하려는 국제기구의 사업 계획상, 지원은 연내에 이뤄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정부는 원안대로라면 유니세프와 세계식량계획에 800만 달러, 우리 돈 약 90억 원을 지원합니다.

450만 달러는 세계식량계획이 추진하는 북한 아동과 임산부, 수유부의 영양지원 사업에, 350만 달러는 유니세프의 북한 영유아와 임산부의 백신·필수 의약품 제공, 영양실조 치료사업에 쓰입니다.

연내에 지원이 단행된다면, 지난 2015년 12월 이후 약 2년 만이자, 문재인 정부 들어 첫 지원 사례로 기록됩니다.

연합뉴스TV 김혜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