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프로야구] '허경민 만루포' 두산 3연승…유희관 10승 09-20 08:20


[스포츠와이드]

[앵커]


1위 추격에 바쁜 두산과 3위 자리를 노리는 롯데가 사직구장에서 만났습니다.

사직구장에서 펼쳐진 홈런쇼의 주인공은 두산이었습니다.

백길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1대 1로 팽팽한 균형을 이루고 있던 4회초.

두산의 선두타자 오재일이, 롯데 선발 김원중의 초구를 받아쳐 사직 담장을 넘깁니다.

에반스의 안타가 이어진 가운데, 양의지까지 투런 홈런을 터트리며 4대 1로 리드를 잡았습니다.

홈런포로 승기를 잡은 두산의 방망이는 5회에도 달아올랐습니다.

2사후 오재일과 에반스의 연속타로 2, 3루의 기회.

롯데 투수 배장호는 앞서 홈런을 맛본 양의지를 볼넷으로 걸러 허경민과 대결했지만 허경민은 데뷔 이후 첫 만루홈런으로 이 선택이 잘못되었음을 증명했습니다.

두산의 선발 유희관은 7이닝 3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10승 고지를 밟아, 5년 연속 10승 투수가 됐습니다.

치열한 5위 경쟁중인 SK와 우승을 향한 매직넘버를 줄여하 하는 KIA.

승리를 위한 집중력은 SK가 더 좋았습니다.

KIA는 수차례 수비에서 엉성한 모습을 노출하며 SK에 점수를 헌납했습니다.

SK는 흔들리는 KIA를 상대로 7회에만 넉점을 뽑아내며 승기를 갈라 5위 자리를 지켰습니다.

20승 고지를 바라보던 KIA의 에이스 양현종은 6이닝 6실점으로 승수 쌓기에 실패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백길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